최신뉴스

HOME > 커뮤니티 > 최신뉴스
제목  청년몰 폐업률 41.2%, 음식점 65.3%
등록자  박현군 기자 조회수  168
청년몰 폐업률 41.2%, 음식점 65.3%
3년 간 455억 원 투입…정부 지원금 끊어지면 대부분 폐업

-

정부가 지난 3년 간 455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 청년몰 내 청년점포의 폐업률이 41.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 점포 중 65.3%가 음식점이었다.
이주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은 지난달 19일 국정감사에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이 제출한 ‘최근 3년간 청년 상인 영업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통시장 내 조성한 청년몰에 입점한 청년점포 594개소 중 245개소가 폐업했다”며 “이 중 음식점업이 160개소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음식점을 열었다가 폐업한 청년점포는 부산 국제시장 내 14개 점포, 서면시장 내 6개 점포, 전남 여수시장 내 11개 점포가 있으며, 그 외 대구 산격종합시장,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충청북도 제천중앙시장, 인천 신포시장 등이 폐업했다. 특히 2018년 조성된 부산 국제시장 청년몰의 경우 입점 점포 14곳이 모두 음식점이었지만 전부 폐업했다.
이날 국감장에서는 청년몰 정책을 방기한 정부에 대한 질책이 쏟아졌다. 이철규 의원은 “2017년과 2018년 창업한 청년점포의 폐업률이 49%에 달한다. 폐업률을 잡지 않고는 청년 일자리창출과 전통시장 활성화라는 정책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청년몰 폐업률 급증의 원인을 매출부진에서 찾았다. 2017년과 2018년에 창업한 후 정상 영업 중인 233개 청년몰을 대상으로 지난 7월 기준 매출실적을 분석한 결과 2017년 조성된 청년몰의 경우 월평균 매출액이 488만 원으로 지난해 559만 원보다 12.7% 줄었고 2018년 조성된 청년몰은 572만 원으로 지난해 633만 원보다 9.6% 감소했다는 것이다.
황운하 의원도 “청년몰 정책 3년도 지나지 않아 3개 중 2개가 폐업했다”며 “코로나19 등 여러 원인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사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송갑석 의원은 지원 대상자 선정 과정을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년몰 내 점포들의 폐업 사유 중 경영악화·임대료 부담 등은 40%에 불과하고 그 외 개인 사정 30%, 취업·결혼·출산이 20%를 차지했다”며 “특히 정부지원금이 끊어지면서 자연스럽게 폐업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