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HOME > 커뮤니티 > 최신뉴스
제목  2021 한우의 날 맞아 한우장터 진행
등록자  신동민 기자 조회수  1,007
“11월 1일은 대한민국이 한우 먹는 Day” 
2021 한우의 날 맞아 한우장터 진행

-

한우 먹는 날 사상 역대 최대 할인율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전국한우협회는 2021년 한우의 날(대한민국 이 한우 먹는 날)을 맞아 최대 58%까지 할인하는 온라인 한우장터를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진행했다. 이와 함께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11일까지 15일간 온·오프라인 대형마트에서도 최대 30%까지 할인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 온라인 한우 장터는 가정 소비가 많은 불고기·국거리의 경우 1++ 등급 100g 기준 3270원으로 최대 58%의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정육 부위로서는 대한민국이 한우 먹는 날 사상 역대 최대 할인율을 기록했다. 다른 부위 역시 1등급 기준 100g당 ▲등심 8750원 ▲안심 9970원 ▲채끝 8570원으로 시중 가격대비 30~4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했다.
더불어 전국 온·오프라인 대형마트에서도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진행했다. 농협유통 및 전국 농·축협 매장을 비롯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서원유통, 메가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과 SGG.COM, 쿠팡 등 온라인 매장에서 시중가격 대비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한우를 판매했다. 이렇게 저렴할 수 있는 이유는 전국 9만개 한우농가가 십시일반 조성한 한우자조금에서 일부를 부담했기 때문이다.
1년 중 1이 세번 겹쳐지는 날로 정해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민경천 위원장은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국민이 조금이나마 가격부담을 덜고 한우를 먹고 힘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한우농가와 힘을 모아 대한민국이 한우 먹는날 할인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우의 날을 11월 1일로 정한 이유는 한우가 최고, 제일, 으뜸이라는 뜻을 담아 1년 중 1이 세번 겹쳐지는 날이라는 점과 함께 소의 한자어인 우(牛)에 사용된 3획의 한 일(一)자를 사용했다는 의미도 담겨있다. 2008년 제정된 이후 이날을 전후로 매년 연중 가장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소비자들에게 한우를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민경천 위원장은 “올해 초만 해도 공급과잉에 따른 한우고기값 하락이 예상됐지만 가격 상승세가 더욱 공고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러한 가격 강세는 송아지 가격에도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우농가들의 사육 의지가 고조되며 장기적인 한우 가격 안정을 위한 암소 수급조절 사업이 시급한 이유”라며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미경산우(송아지를 생산한 경험이 없는 암소) 비육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사육마릿수 50마리 미만의 소규모 농가들도 수급 조절에 참여하도록 경산우(암소) 도태지원사업 재개를 위한 관련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한우농가들과 함께 다각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우자조금은 한우농가들이 한우 산업을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스스로 기금을 마련해 운용하는 자금이다. ‘축산자조금의 조성 및 운용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한우의 안전성을 제고하고 소비를 촉진하는 등 한우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한우농가가 납부한 금액을 주요 재원으로 조성해 운용되고 있다. 한우의 소비 활성화를 통해 한우 산업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고 한우농가와 소비자의 권익을 도모하고 있다.
민경천 위원장은 “지난해 국산 소고기 자급률은 37.2%에 불과했다. 한우 자급률이 최소 50%는 넘어야 한다고 본다. 자급률이 지금 추세대로 계속해서 낮아지면 한우 산업이 무너질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자조금관리위에서는 매년 소비자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에 따르면 한우 가격이 수입육의 1.6~1.7배면 한우를 먹겠다는 소비자 비중이 70%에 달한다. 그런데 지금은 한우 가격이 수입육의 2~3배에 달한다. 특수 부위는 4배 차이가 나기도 한다. 따라서 이런 가격 차이를 어떻게 줄일 수 있느냐가 우리 한우 농가와 자조금관리위의 숙제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