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칼럼

HOME > Other's > 칼럼
정갈하고 깔끔한 음식점 다수 부정적 측면 일방적 보도 아쉬워  <통권 283호>
관리자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08-10-17 오전 10:56:02

정갈하고 깔끔한 음식점 다수 부정적 측면 일방적 보도 아쉬워

최근 공중파 방송을 통해 보도되는 프로그램 중 음식점에 대한 고발성 프로그램이 심심치 않게 방영되고 있다.
물론 사회전반에 걸쳐 잘못된 부분을 고발하고, 지적하고 이를 시정토록 하는 것은 언론의 사명이며 의무라 하겠다. 그러나 잘못된 부분만을 과장되게 표현하는 선정적인 보도는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다는 사실에 유념해야 한다.
최근 사회문제가 된 PD수첩의 광우병 관련 보도가 대표적인 사례라 하겠다. PD수첩의 극히 편향적이고 왜곡된 보도로 인해 식품·외식업계가 얼마나 많은 피해를 입었는지 우리는 생생히 경험을 한 바 있다.

얼마 전 KBS의 고발 프로그램으로 방영되었던 ‘손님에게 제공했던 찬 등을 재사용하는 음식점이 많다’는 내용도 마찬가지였다.
국내 음식점의 대다수가 고객에게 제공했던 찬류 등을 재사용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프로그램은 부정적인 측면만을 일방적으로 보도하였다. 이 프로그램을 본 시청자라면 아마도 국내 음식점 거의 모두가 고객에게 제공했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한편, 한동안 음식점을 이용하더라도 왠지 음식을 먹기에 찜찜한 기분이 들 것으로 보여진다. 거의 모든 찬류는 물론이고 심지어는 고객이 먹던 쌈장까지 재사용하는 광경에서는 필자 역시 경악을 금치 못했으니 말이다. 그러나 아무리 고발 프로라고는 하지만 방송 내내 너무 일방적 보도만 지속한다는 생각이 지워지지 않았다.

KBS가 방영한 음식점의 경우라면 당연히 고발을 해야 하고 또 응당 댓가를 치러야 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고객에게 제공했던 음식을 재사용하지 않고 정말 정갈하고 깔끔하게 제공하는 음식점의 좋은 모습도 함께 보도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매우 컸다.
국내 외식업계는 고객에게 제공했던 음식을 재사용하는 음식점보다 자신이 먹는 음식 이상으로 좋은 식자재를 이용하고 정성을 다해 음식을 만들어 고객에게 제공하는 음식점이 훨씬 많기 때문이다.
동시에 이번 기회를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는 믿음을 확실히 심어 줄 수 있도록 외식업계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다.

2008년 10월

 
2008-10-17 오전 10:56:02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