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aurant

HOME > Restaurant
피자 무쪼&사또 라운지  <통권 374호>
서로 다름의 미학
관리자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16-05-04 오전 05:09:07

「피자 무쪼(PIZZA MUZZO)」와 「사또 라운지(SATTO LOUNGE)」는 이태원에서 외국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캐주얼 펍 프로스트와 라운지 글램을 운영하는 MYK Inc가 새롭게 선보인 공간이다. 떠나는 이들의 설렘과 낭만이 있는 런던 기차역을 모티브로 삼은 피자 무쪼와 몽환적이면서도 절제된 아름다움을 구현한 사또 라운지를 찾았다.   글 이내경 기자 nklee@foodbank.co.kr   사진 이종호 팀장   


다름과 같음이 균형을 이루는 공간
1층과 2층에 위치한 「피자 무쪼(PIZZA MUZZO)」와 「사또 라운지(SATTO LOUNGE)」는 한 공간에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해 눈길을 끈다.
이태원로를 따라 기차 역사처럼 길게 들어선 피자 무쪼는 다른 콘셉트의 세 공간을 절묘하게 이어 하나의 레스토랑으로 구현했다. 30m의 화이트 창호가 매력적인 발코니 존과 중후하고 무거운 금속의 소재로 마감한 메인홀, 런던 기차역 실내처럼 장식한 외부 공간은 각각 다른 콘셉트지만 충돌 없이 서로를 아우른다. 전체적인 통일감과 균형감은 천장을 따라 흐르는 강철 파이프와 바닥에 깐 에스닉한 터키산 상감 타일, 대리석을 통해 완성됐다.
발코니 존은 개폐형 창문으로 날씨가 좋은 날이면 오픈해 거리의 생동감을 전한다. 메인홀은 오픈 주방과 하이테이블을 설치,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음식과 술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런던의 기차역 대합실을 옮겨 놓은 듯한 외부 공간은 통유리로 된 천장을 통해 어떤 날씨에도 그날의 낭만과 설렘을 느낄 수 있게 했다. 특히 공간과 어우러지는 빈티지 스타일의 높은 테이블은 젊고 경쾌한 분위기를 조성, 각종 파티 장소로 사랑받고 있다.
2층과 2.5층에 자리 잡은 사또 라운지 또한 한 공간에 서로 다른 분위기가 공존한다. 2층은 화이트 타일과 금속 소재를 적절히 활용해 공간을 럭셔리하게 완성했다. 천장과 벽은 화이트 톤 타일로 통일했으며 천장에 반투명 소재와 매쉬 금속 프레임을 이용, 공간에 입체감을 생성해 낮은 층고의 답답함을 해결했다. 2.5층에 있는 프라이빗 섹션은 박공지붕 형태로 천장을 구성해 공간의 웅장함을 더한다. 계단을 올라 좌측 내부 공간은 나무와 금속, 반사소재를 반복적으로 활용해 몽환적인 분위기로 연출했으며 우측 실외 발코니 공간은 화이트와 그린으로 자연의 미와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서로 다른 인테리어로 언밸런스한 듯하지만, 동일한 천장 구조가 내부에서 실외로 연결돼 연속성을 더하고 생동감을 전하며 프라이빗하면서도 재미를 추구하고 있다.  




정통 이탈리아 메뉴와 칵테일의 기품이 있는 공간
피자 무쪼와 사또 라운지는 정통성 있는 음식과 술을 선보이는 공간이다. 피자 무쪼는 재료 본연의 맛을 중시하는 이탈리아 요리법으로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요리의 맛을 좌우하는 식재료는 서울 근교에 있는 농장에서 주기적으로 공급받는다. 가장 큰 특징은 이탈리아에서 장작 화덕을 직접 공수해 이탈리아 정통 화덕 피자를 선보이고 있는 점이다. 100% 참나무 장작을 사용해 불을 지피는 화덕은 피자에 풍미를 더해 이탈리아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또 피자 무쪼의 피자는 천연발효종을 사용해 도우를 만들어 글루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즐길 수 있다. ‘홈메이드’라고 이름 붙인 메인 요리는 물론 피클 등 사이드 디쉬도 매장에서 직접 만들어 메뉴의 맛을 배가한다.
사또 라운지는 시즌에 맞춰 각각 다른 콘셉트로 칵테일을 선보이고 있다. 봄을 맞이해 선보인 메뉴는 ‘스페니쉬 진토닉’이다. 따스한 봄날 시원한 칵테일 한 잔의 여유를 선사하기 위해 선보인 스페니쉬 진토닉은 버건디 잔에 얼음을 담아 술을 차게 마시거나 슬러시 형태로 먹는다. 사또 라운지는 칵테일을 고객의 취향에 맞게 알콜 도수와 단맛을 조절하는 등 맞춤 제조하고 있으며, 각각의 술에 어울리도록 다양한 토닉워터를 사용하고 있다. 또 칵테일의 색과 향을 고려한 가니시로 마무리해 칵테일의 품격을 높이고 있다.      

 
2016-05-04 오전 05:09:07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