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aurant이색공간

HOME > Restaurant > 이색공간
도심 속에서 발견한 작은 숲 - 모스가든  <통권 412호>
취재부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19-07-02 오전 02:17:08

도심 속에서 발견한 작은 숲

모스가든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모스가든은 도시공간, 문화공간, 생활공간을 디자인하는 기업 
(주)모스우드의 첫 번째 복합문화공간이다. 도심 속 작은 숲을 연상케하는 모스가든에는 레스토랑, 카페, 마켓, 
팝업스토어 등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있으며, 모든 공간은 이국적이면서도 자연친화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글 이동은 기자 lde@foodbank.co.kr  사진 이종호 차장


 

 


건강한 라이프스타일과 여유를 
선물하는 공간 
모스가든에는 레스토랑 굿사마리안레시피와 카페 세인트루크마리, 도시와 산지에서 직접 고른 물건들을 판매하는 마켓 플레이스, 팝업스토어 등이 자리잡고 있다. 
굿사마리안레시피는 유기농 닭을 기본으로 국내산 식재료를 사용해 이색적인 양식 요리를 선보이는 레스토랑이다. 백색 밀가루 대신 70% 이상의 통밀가루를 쓰고 설탕 대신 꿀과 사탕수수원당으로 단맛을 내는 등 건강을 생각하는 정성스러운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어반 팜메이드 스타일의 세인트루크마리 카페 역시 전국의 지방 농장에서 자연재배한 제철 과일과 채소로 만든 건강 주스, 유기농 위즐 콜드브루 등을 판매한다.
모스가든 마켓 플레이스에는 국내 지역별 특산품들을 비롯해 해외에서 소싱한 접시와 그릇, 디자인소품 등이 진열돼 있으며, 매장 한켠에는 반려견을 위한 유기농 애견 간식도 준비돼 있다. 또한 팝업스토어에는 빈티지 퍼니처 숍 모벨랩과 라탄 가구점 하란이 입점, 감각적인 가구들을 만날 수 있다. 
모스가든은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각각의 공간들을 자연이라는 공통된 콘셉트에 맞게끔 인테리어해 자연스럽게 한 데 어울리도록 구성했으며, 경계가 허물어진 공간 속에서는 편안하고 안락한 분위기와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자연에 디자인을 입히다
모스가든의 인테리어 콘셉트는 자연과 디자인이다. 아열대 지방의 식물과 직선과 면을 활용한 남성적인 건축물의 조합은 이국적인 스타일을 연출한다. ‘ㄷ’자 모양으로 된 건축물은 지상 3층과 지하 3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1층은 가운데 중정을 중심으로 굿사마리안레시피의 오픈 키친, 식사할 수 있는 라운지,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마켓 플레이스로 나뉘어져 있다. 2층은 세인트루크마리 카페와 팝업 스토어, 3층은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다.
모든 매장 인테리어는 고재와 벽돌, 이국적인 문양의 타일을 적절하게 사용해 이국적이면서도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디자인했으며, 가구는 빈티지 체어와 라탄 체어, 테이블은 대리석을 사용해 자연과 어우러지면서도 도심 속의 세련된 디자인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라운지 중앙에는 라탄과 캐시미어 등의 소품을 비치해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모스가든의 상징인 중정은 모네의 정원을 재현해 놓은 것 같은 공간으로, 맑은 날은 물론 비나 눈이 오는 날에도 실내에서 아름다운 전경을 감상할 수 있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2,3  마켓 플레이스에는 지역별 특산품, 해외에서 소싱한 접시와 그릇, 디자인 소품 등이 진열돼 있다.
4  모스가든의 중정. 아름다운 전경으로 모스가든의 인기 스폿 중 하나다.
5  천장에는 따뜻한 느낌의 조명을 설치해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6  모스가든의 팝업 스토어. 현재는 라탄 가구점 하란의 제품을 전시 중이다.
7  오픈키친으로 운영되고 있는 레스토랑 굿사마리안레시피.
8 카페 세인트루크마리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2층 공간.
9 디자인 관련 도서를 볼 수 있는 서재와 단체석이 마련된 공간.


A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39길 12
T 02-546-8532  
O 평일 10:00~21:30, 토 11:00~21:30, 일 휴무
S 1층 약 123평, 2층 약 106평

 
2019-07-02 오전 02:17:08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