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OME > Menu
‘집밥의 여왕’ 강민주의 찬모가 필요없는 식당반찬  <통권 421호>
취재부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20-03-30 오전 05:16:34


‘집밥의 여왕’ 강민주의 

찬모가 필요없는 식당반찬


가정에서 밥을 먹는 일이 점차 줄어들면서 현대인들의 ‘집밥’에 대한 갈증이 높아지고 있다. 
집밥은 엄마의 손맛으로 만든 ‘반찬’이 핵심이다. 1인가구, 맞벌이 등이 늘어나면서 집에서 밥을 해먹기가 점차 
어려워지는 요즘, 대다수 사람들은 집밥에 대한 니즈를 외식업소에서 해결하고 있다. 
이에 외식업 경력 20년 내공으로 ‘집밥의 여왕’ 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들밥의 강민주 대표와 함께
 ‘찬모가 필요없는 사계절 식당반찬’ 시리즈를 진행한다. 
요리 강민주  진행 육주희 국장 jhyuk@foodbank.co.kr  사진 이종호 차장



쫄깃달콤한 맛 우엉조림

1~3월이 제철인 우엉은 씹는 맛이 매력적인 뿌리채소로 당질의 일종인 이눌린이 풍부해 혈당 조절 및 콜레스테롤 배출 효과가 뛰어나다. 또 섬유질이 많아 다이어트에도 좋으며 조림, 찜, 샐러드, 튀김, 무침 등 여러 요리에 사용한다.



만드는 방법 
1  우엉은 껍질을 벗겨 어슷썬다.
2  프라이팬에 손질한 우엉을 넣고 분량의 식용유, 물엿, 진간장을 넣어 센불에서 끓인다. 이때 물엿과 식용유, 진간장이 한데 어우러지도록 저어준다.  
3  우엉은 수분이 다 빠져 모두 날아갈 때까지 센불에서 계속 주걱으로 저어가며 졸인다.
4  그릇에 담아 낼 때는 청양고추를 둥글게 썰어 고명으로 올리거나 통깨를 뿌려 낸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매력  가지튀김 무침

가지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다양한 음식에 활용되는 채소다. 특유의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지만 호불호가 강한 식재료이다. 가지에는 수분과 칼륨이 다량 함유돼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주고, 보라색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혈관의 노폐물을 제거해 준다. 가지를 기름과 함께 조리하면 리놀산과 비타민 E의 흡수율을 높여준다. 



만드는 방법 
1  가지는 씻어서 열십자(十)로 길게 자르고 3등분 한다.
2  녹말가루가 잘 묻도록 자른 가지를 물에 헹궈준다.
3  씻은 가지에 녹말가루를 여러 차레 나눠 솔솔 뿌려가며 얇게 골고루 입힌다. 
4  기름이 170~180℃(가지 하나를 넣어 떠오를 정도의 온도)가 되면 녹말을 입힌 가지를 넣어 갈색으로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5~6분간 튀긴다.
5  튀긴 가지를 뜰채로 건져 기름을 빼고 넓은 쟁반에 펼쳐 식힌다.
6  양념장에 넣을 청고추와 홍고추는 반을 갈라 어슷썰고, 영양부추도 2cm 크기로 자른다.
7  튀긴 가지에 분량의 양념과 청고추, 홍고추, 영양부추를 넣어 살살 버무려 그릇에 담아낸다.


*더 많은 정보는 <월간식당> 2020년 4월호를 참고하세요.

 
2020-03-30 오전 05:16:34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