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chise

HOME > Franchise
불황 이기는 포차 브랜드 - 일백집 서울포차  <통권 424호>
취재부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20-07-02 오전 04:44:45

불황 이기는 포차 브랜드

일백집 서울포차


일백집 서울포차는 일찌감치 다수의 외식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론칭해 이끌어 오고 있는 (주)길품F&B의 포차 브랜드다. 
‘갓성비(신이 내린 가성비)’ 안주와 레트로풍 인테리어로 젊은층은 물론 중장년층의 발길을 끌어 모으고 있는 일백집 서울포차는 코로나19 사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가맹사업 개시 6개월 만에 가맹점 수 60개를 돌파하며 파죽지세로 성장하고 있다.
글 이서영 기자 young@foodbank.co.kr  사진 조지철 팀장



브랜드 론칭 2019년 10월 
매장 수 63개
메뉴 매운오징어 2만2000원, 유린카츠 1만9000원, 씨앗육회 1만9000원
가맹문의 1577-3906
9000원짜리 안주를 1000원에?
일백집 서울포차(이하 서울포차)의 가장 큰 경쟁력은 갓성비 안주메뉴다. 서울포차는 6월 현재 대표메뉴 9개, 단품메뉴 12개, 할인메뉴 66개로 총 87개 안주를 판매하고 있다. 초창기에 비해 60여 개 메뉴가 추가된 것이다. 
대표메뉴를 1개 주문하면 이후부터는 술 한병당 할인메뉴를 1000원에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핵심 포인트다. 이를 통해 주류 판매를 극대화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것. 할인메뉴의 경우 정상주문 시 3000~9000원에 판매하는 메뉴이지만 할인주문 시에도 똑같은 양과 질을 보장하고 있어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주류판매율이 높다보니 월수익도 높은 편이다. 월평균 수익은 30평 매장에 테이블 14개 기준 4000만 원으로 인건비, 식자재 원가(주류 포함), 일반 관리비를 제외하면 월 25% 정도를 영업이익으로 가져갈 수 있다.

20대부터 60대까지 좋아하는 레트로 감성포차
서울포차의 콘셉트는 감성주점이다. 외관은 길거리 포장마차를 연상케 하는 주황색 천막으로 갈음했고 내부는 색깔 전구와 플라스틱 테이블 등으로 편안하면서도 레트로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같은 레트로 감성 인테리어는 젊은층에게는 새로움을, 중장년층에게는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작용한다.
감성주점 콘셉트가 소비자에게만 좋은 것은 아니다. 가맹점주 입장에서도 인테리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성비·고효율 창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실제 50평 매장 기준 예상 투자 비용은 3000만 원에 불과하다. 가맹비의 경우 브랜드 사용료 및 기술 이전 비용 1000만 원, 교육비 300만 원 등 1300만 원으로 저렴한 편이다.





메뉴 개발력+트렌디함…무적의 브랜드
서울포차의 경쟁력은 길품F&B를 이끌고 있는 두 수장에게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강훈 대표이사는 27년 간 외식업에 종사해 온 인물로 메뉴 개발은 물론 가맹점주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며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명노욱 대표는 KB투자증권에서 리테일영업본부장을 역임했으며 이후 정성담에프앤비에서 외식업 경영 노하우를 쌓았다. 증권회사 출신인 만큼 시장에 대한 안목이 뛰어나며 경영과 유통에 있어 강점을 갖고 있다. 
이들 두 사람이 만나 발현되는 시너지 효과는 상상 이상이다. 명 대표가 시장의 흐름을 정확히 읽음으로써 갓성비 콘셉트의 브랜드가 탄생했고 강 대표이사의 메뉴 개발력은 서울포차의 미투 브랜드들이 스스로 베끼기를 포기하도록 만들었다.


(주)길품F&B 명노욱 대표

올해 하반기 가맹점 100개 달성 목표

일백집 서울포차의 안주메뉴는 육회에서부터 함박스테이크, 떡볶이, 국수, 미숫가루까지 80여 개에 달한다. 식사류와 안주류가 다양하게 배치돼 있는 데다 술 한병에 퀄리티 높은 안주를 1000원에 먹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1차, 2차, 3차까지 해결하는 고객이 많다. 
메뉴 리뉴얼은 앞으로도 계속 해나갈 방침이다. 안주 레시피의 경우 외식업 경력이 많은 강훈 대표이사가 점주들이 메뉴 원가비용, 조리 등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는 선에서 레시피를 만들고 제공한다.
본사에서 먼저 점주들을 챙기고 지원하다 보니 업종변경을 통해 넘어오는 이들이 많다. 올해 10월까지 가맹점 100개 달성이 목표다.

 

 
2020-07-02 오전 04:44:45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