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 Market

HOME > B2B Market
치킨시장의 세대교체 - 감탄계 숯불치킨  <통권 456호>
취재부 기자, foodbank@foodbank.co.kr, 2023-03-03 오전 10:30:45

치킨시장의 세대교체

감탄계 숯불치킨


 

 

마치 홍콩의 밤거리에 온 듯한 분위기의 감탄계 숯불치킨 안양범계점은 여느 치킨 프랜차이즈점과 다른 면모를 뿜어낸다. 경기 안양 범계역 인근 먹자골목에 위치해 경쟁이 치열한 상권임에도 건강한 맛의 치킨 메뉴와 다양한 술안주, 그리고 젊은 고객층을 공략한 다양한 주류 구성까지 여타 치킨집과는 다른 비범함이 엿보인다. 맛은 물론 공간과 분위기, 고객을 사로잡는 감탄계 숯불치킨의 흥행 파워를 취재했다.
글 이지혜 기자  사진 이경섭



치킨공화국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치킨은 한국을 대표하는 K-푸드이자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하는 푸드콘텐츠이기도 하다. 외식업계를 포함한 많은 예비 창업자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분야가 치킨시장이기도 하다. 국내 치킨시장 규모는 추산하는 곳마다 다르지만 적게는 5조원에서 많게는 7조원까지 내다보고 있다. 배달앱 내 서비스 이용 비중 1위도 역시 치킨이다. 이처럼 더 이상 발 디딜 틈 없이 포화된 치킨시장에서 새로운 도전장을 내며 ‘숯불구이’라는 차별화로 새로운 돌파구를 일으키는 곳이 있다. 감탄계 숯불치킨은 프라이드와 양념치킨으로 양분된 기존의 치킨 튀김 대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숯불구이 방식을 전면에 내세우고 다양한 사이드 메뉴와 주류 구성으로 배달 뿐 아니라 홀 매장의 매출도 적극 올리고 있다. 
감탄계 숯불치킨 안양범계점은 젊은층은 물론 다양한 연령층과 가족 단위 고객까지 찾는 곳으로 단순히 배달 전문 치킨집에서 탈피, 새로운 치킨 전문점의 미래형 청사진을 보여주는 곳이다. 

건강과 맛, 두가지 잡은 숯불치킨 
감탄계 숯불치킨의 가장 대표적인 메뉴는 역시 소금구이와 양념구이 두가지다. 소금구이는 부드러운 육질의 통닭다리와 숯불에 구워 달큰한 맛이 특징인 익힌 대파가 큼직하게 들어있다. 
닭고기는 미네랄이 풍부한 죽염으로 미리 염지해 건강하고 담백하게 구운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쫄깃한 식감의 가래떡까지 함께 나와 느끼하지 않은 오리지널 바비큐 치킨 맛을 즐길 수 있다. 양념구이는 청양고추에 20가지 재료를 더해 만든 감탄계 숯불치킨만의 특제 양념소스가 들어간 치킨요리다. 특별히 매운맛을 즐기는 고객들은 밥과 함께 소스를 비벼 먹을 정도로 맵고 단맛의 조화가 이뤄진 ‘맵단’ 맛으로 인기가 높은 메뉴다. 치즈양념구이는 앞서 소개한 양념구이 치킨에 3종류의 담백한 치즈를 더한 메뉴로 여성 고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양념구이의 매콤한 맛과 고소하고 담백한 치즈가 더해져 하나의 메뉴로 여러 맛을 즐기기에 좋다. 
치킨의 1.5마리 양의 반반구이는 담백한 소금구이와 매콤한 양념구이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메뉴다. 직장인 회식이나 단체 모임 고객들에게 인기가 좋은 감탄계 한판 세트는 푸짐한 양과 실속 있는 구성으로 인기가 많다. 감탄계 숯불치킨의 시그니처 반반구이와 빠삭감자튀김, 소시지, 어니언링, 그리고 갈릭소스 모닝빵까지 담겨있어 가성비 메뉴로 손꼽힌다.  

술을 부르는 다양한 안주 맛집
감탄계 숯불치킨 매장 안에 부착된 다양한 안주 메뉴 포스터도 눈길을 끈다. 치즈라볶이, 치즈짜파구리, 뚝배기어묵탕, 차돌숙주짬뽕탕, 골뱅이무침 등 주점의 메뉴판을 보는 듯 다양한 메뉴 구성에 과연 전문 치킨집인지 의문이 들 정도로 안주가 다채롭다. 치킨 뿐 아니라 고객들이 언제든 찾아와서 편하게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메뉴 구성을 기획한 감탄계 숯불치킨의 세심함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고객들의 반응도 폭발적이다. 단순히 맥주 한잔에 치킨을 즐기고자 하는 치맥 고객들은 예상 밖의 다양한 안주와 식사 메뉴에 놀라 재방문율도 높다고 한다. 그렇다고 술과 안주만 마련된 것은 아니다. 지난 겨울 방학 기간 인근의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점심 식사를 하러 많이 찾은 이곳은 런치 메뉴도 있다. 덮밥과 도시락이 그것인데 소금구이덮밥, 양념구이덮밥, 치즈양념구이덮밥 등이 있으며 도시락 구성으로도 구매가 가능하다. 모든 메뉴는 2000원 추가하면 김말이와 만두튀김이 제공돼 학생 고객들에게 푸짐한 식사 메뉴로 인기몰이 중이다.   
  



치킨집도 복고풍 인테리어 인스타 감성
감탄계 숯불치킨 안양범계점은 홍콩 도심의 식당에 방문한 듯한 내·외부 인테리어도 눈에 띈다. 칙칙하고 어두운 호프집 분위기의 치킨 전문점을 생각한 고객들은 재미있고 위트 넘치는 이곳의 공간에 반해 자주 발걸음을 하는 경우도 많다. 
한자어로 쓰여진 감탄계 간판과 식당 벽면에 부착된 레트로 분위기의 포스터, 붉은색과 초록색의 정감 넘치는 타이포그래피가 불빛을 밝히는 간판 조명은 치킨집이 아닌 서울 을지로 어딘가의 힙한 주점이라 해도 손색 없을 정도다. 식당 입구의 화장대에는 셀카를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이 마련돼 있고 홀 중앙의 선반에도 재미있는 모양의 선글라스, 가발, 모자 등 파티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소품들이 마련돼 이곳을 찾는 고객들이 더욱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신경 썼다.  

노동 강도 대폭 줄인 감탄계 운영 시스템
예비창업자에겐 수많은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 중 브랜드 선정 시 수익성과 업무 환경과 이를 뒷받침하는 본사의 시스템이 주요 고려 사항이 될 수밖에 없다. 치킨이라는 레드오션 속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숯불치킨은 튀겨낸 프라이드 치킨과 경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맛과 향이 뛰어난 숯불향은 최고급 굴참나무 참숯으로 구워 품질 면에서도 신뢰할 수 있다. 가장 고되다고 알려진 주방에서의 치킨 튀김 업무도 파격적인 변화를 줬다. 숯불 컨베이어 오븐기를 사용해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고 기름 조리의 위험에서도 쾌적하고 안전한 주방 업무가 가능하다. 또 불맛을 내기 위한 통돌이 자동조리 시설이 마련돼 이른바 ‘웍질’이라 불리는 수고로움이 생략돼 주방 내 인력의 업무가 파격적일 정도로 단순하고 쉬운 점도 감탄계 숯불치킨의 큰 장점이다.


INTERVIEW
감탄계 숯불치킨 안양범계점 조국 점주

“노동 강도 대폭 줄인 치킨집의 대박 비결”

경영주로서 감탄계 숯불치킨의 강점은 무엇인가. 
지난해 11월에 감탄계 숯불치킨을 오픈했고 이전에도 외식업 경험이 있었다. 젊은 층이 선호하는 메뉴인 데다 숯불로 조리한 치킨이라는 점에서 마음을 굳혔다. 오픈한지 얼마 안됐지만 현재 낮 12시부터 새벽 2시까지 영업하는데 월 7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배달보다 홀에서의 매출이 높다는 점은 그만큼 찾아오는 고객의 만족도가 높다는 의미다. 치킨 외에도 다양한 안주와 주류 구성도 강점이다. 

숯불치킨은 조리과정이 쉽지 않을 듯 한데.
감탄계 숯불치킨의 가장 큰 장점은 진짜 숯으로 닭을 구워 참숯향이 그대로 느껴진다는 점이다. 본사에서 품질 좋은 백탄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조리하기 쉬운 장비와 시스템을 이미 갖추었기에 이런 점에서 너무나도 편리하다. 주방에 마련된 숯불 컨베이어 오븐과 자동으로 양념을 섞어가며 불맛을 입혀주는 통돌이 자동조리 시설이 있어 주방의 고된 노동에서 해방됐다. 이로 인해 고객 서비스에 더욱 전념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다양한 주류 구비가 눈에 띄는데.
고객들이 치킨과 함께 즐기는 생맥주는 물론 감탄계 시그니처 하이볼, 과일 소주까지 인기가 높다. 귀여운 곰돌이 얼음이 올라간 하이볼은 특히 여성 고객들이 인증샷을 찍으며 즐거워할 정도로 좋아하는 메뉴다. 

감탄계 숯불치킨의 성공 전략이 있다면.
나 또한 외식업계에 몸을 담아왔기에 누구보다 고충을 잘 안다. 감탄계 숯불치킨은 본사에 대한 신뢰도가 컸기에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또 무엇보다 꾸준히 유행을 타지 않는 메뉴를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 노동 강도를 완화해준 주방 시스템이나 조리도구 등의 투자도 중요한 포인트다. 

A 경기 안양시 동안구 평촌대로223번길 11 2층 201호 
T 031-382-9997
M 소금구이 1만9000원, 반반구이 2만7000원, 양념구이 2만원, 치즈라볶이 1만원, 차돌숙주짬뽕탕 1만2000원
가맹문의 02-3408-2000

 

 
2023-03-03 오전 10:30:45 (c) Foodbank.co.kr
quickmenu
월간식당 식품외식경제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한국외식정보교육원 제8회 국제외식산업식자재박람회
?